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What Makes Belinda Randolph Qualified for the School Board?

La Cañada Unified classified employees given raises; district's financial  picture 'comfortable' - New York Daily News

A personal statement by Belinda Randolph on her qualifications for the LCUSD School Board.


I go to school board meetings.

This is more than just a monthly Tuesday night activity over the past decade for me. The agenda for the board meeting is made public the Friday before the meeting. I read the agenda and then typically share specific items with community members who I know may be interested.

In addition to the agenda, I also read the supporting documentation, and seek out the views of other community members. For some agenda items, I email questions to the Board members in advance of the meeting. I do this so that they have time to research and answer my questions during the meeting. Over the weekend, I post a highlight of the agenda to Facebook, hoping to encourage more community stakeholders to attend.

The night of the meeting, I arrive early and claim my preferred seat- center aisle, 2nd row, first seat on the left.

Then, I will say hello to people I know and will introduce myself to people that I do not know – as I am curious to find out which issue brought them to the meeting. When the meeting starts, I return to my seat and listen.

For the issues about which I previously emailed, I actively listen to see if my questions have been answered. If not, I will voice my questions or concerns.

At the end of most meetings, I briefly talk to Board members and district staff, sharing ideas.

This is what “going to school board meetings” means to me.

This is also the level of transparency, commitment, inclusiveness, and thoroughness that I will bring to the district, as your school board representative. I will also work to make this process more efficient, and information more accessible to all.

•17-year resident of La Canada Flintridge

•Parent of two LCUSD graduates: class of 2016 /Cal Poly SLO Aerospace Engineering; class of 2020 /UC Berkeley ComputerScience

•JPL Engineer working on OCO-2 Mission Operations and Mars 2020 Surface Operations

•BS in Mechanical Engineering from UC Berkeley; MS in Aerospace Engineering from Stanford.

•Advocate for all students, including students with special needs; personal parental experience with IEP, 504, homeschooling, and bullying

•Parent volunteer for 17 years, including room representative; classroom and library volunteer; PCY school site council president; LCUSD survey committee; AYSO referee; Payke Gymnastics team parent; Troop 502 assistant scoutmaster; Facebook administrator for LCHS parent page

•10+ year advocate for improved and equitable education for all students

Korean Translation

저는 학교 이사 회의에 매번 참석 합니다.

저는 지난 10년 이상 매달 이사회의 참석했으며 회의전 회의 목록을 검토하여 해당 상항을 중요 커뮤니티 회윈들에게 공유 합니다.

회의록 외에도 해당되는 참고 자료를 찾아서 읽고 따라 서는 회의전에 이사회원들에게 이메일을 하기도 합니다.  그럼으로해서 이사회윈들에게 사전에 저의 질문을 답할수 있게 검색할 시간을 드립니다.  주말 동안 회의 목록을 정리해서 페북에 올려서 더 많은 커뮤니티 관계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회의에 참석하도록 주연 합니다.

회의 당일날 일찍 도착해서 제가 선호하는 좌석에 앉습니다.

제 자리는 중앙통로 둘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자리 입니다.  도착후 지인들에게 인사를 하고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겐 제 소개를 먼저 합니다.  그리도 어떤 이슈로 회의에 왔는지 묻습니다.  회의가 시작 되면 제 자리로 돌아갑니다.

제가 미리 이메일 한 이슈는 주위깊게 들어서 저의 질문이 답되었는지 아닌지 보고 혹시 아니면 전 저의 질문을 발언 합니다.

회의후엔 이사회원들, 학교 관계자들과 저의 의견을 나눕니다.

이게 “이사회 참석” 하는 저의 자세 입니다.

또 이점이 제가 학교 이사회 대표로 가지고 올  투명도, 헌신, 포용성, 완전성 입니다.  그리고 또 제가 이 절차를 더 효능하게, 더 쉽게 정보를 얻을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17년째 라카나다에 거주 

•두 자녀가 라카나다를 졸업해서 Cal Poly SLO 항공 우주 공학 학사, UC Berkeley 컴퓨터 과학 학사 과정 마침 

•NASA JPL 엔지니어 OCO-2 임무 작전, 화성 2020 표면 작업 당담 

•UC Berkeley 기계공학 학사, Stanford University 우주공학 석사

•모두를 위해–특수 교육 학생, 개인적  IEP, 504 경험 , 홈 스쿨, 교내 왕따 따돌림 등등 을 포함한 모든 학생을 위해 대변 하겠읍니다.

•17년 이상 학교 자원봉사 경험:  반 대표, 교실, 도서실 자원봉사, PCY SSC 회장, LCUSD 설문 위윈회, AYSO 심판, Payke 체조단 팀장 부모, 보이스카우트 보조 스카우트 마스터, 라카나다 고등학교 페북 관리자 

•10년 이상 모든 학생의 교육 현상, 공정을 위한 대변인

Belinda Randolph, Candidate for the LCUSD School Board

B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